BLOG main image
정원 (340)
Herstory (299)
Learning (9)
She travels (29)
A drop (1)
For Soul (2)
Their story (0)
Receive him.
휴스토니안
Trackback practice
휴스토니안
41,23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6'에 해당되는 글 12건
2009. 6. 30. 21:33

감원이 사실화되면서, 6월에는 지원자들이 대거 나갔다.
오늘이 마지막인 사람들이 많았던것같은데,
월말이라 바쁘기도했고,
나가는데 할말도 없고.

그래서 그냥 서둘러 빨리 사무실을 빠져나왔나.

부서 매니저인 써니의 굳바이 메시지를 보니 코끝이 시큰.
내가 아는 사람중 이름이 가장 긴 니샤도, 오늘이 마지막이고.
나와 동갑친구인 레이홍도 다른 부서로 가고.
술마시는 날라리 무슬림 그녀석도 관둔다던데.
SAP팀 매니저 로지나언니도.
첨에 왕 네가지로 불리던 씬디도, 이제야 착해졌는데-_-;

누군가 그사람들의 일을 맡아,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회사는 늘 그랬듯이 돌아갈테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9. 09:44

1. 세원언니가 오늘 새벽 비행기로 떠났다.
   5시 반에 맞춰놓은 알람이아니었다면, 그 꿈을 계속 꾸었을테지.

2. 한참을 멍하니 누워있다, 심호흡을 한번하고 일어났다.

3. 공항에 들러 출근을 했는데, 오늘이 금요일이었으면, 한다. 골골골..

4. 현주언니가 지난 토욜날 이곳으로 휴가를 왔는데, 못만나고있었다.
   그러다, 어제 노담비치카페에서 세원&해심을 기다리며 바다를 멍~하니 바라보다가
   뒤를 돌았더니, 현주언니가 서있었다. 얼결에 재회. 후훗.

5. 아, ***! 그래서..말이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6. 13: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HONGKONG 음식점인데 메뉴가 정말 많고..주문시 해당 종이에 주문을 체크해야하는 시스템.-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N TIK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델같은 EV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n tik- Se won - Pei L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익명 | 2009.06.29 00: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과수 | 2009.06.29 09: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추럴이라네..
익명 | 2009.06.29 12:4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과수 | 2009.06.29 15: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만해라.
그게 중요하니.
익명 | 2009.06.30 13:00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과수 | 2009.06.30 13: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ㅎㅎ

쪼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6. 13: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반차 내고 다들 페낭일주라도 할까했는데, 다들 바빴던 관계로 반차를 내고도 쉬지못했고
저녁이 되서야 페링기가드네서 저녁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의 거짓웃음이 그리울거야 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걸이가 목적이었음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톱달이 정말 이뻤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주한잔하러, 선셋비스트로.
바다위에 비친 달빛-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1. 22: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겐다즈아이스크림이 먹고싶어서 :)
역시, 기대하고 있을때가 더 맛있는 법!

언니 | 2009.06.22 17:3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사진들 좋다.
사과수 | 2009.06.23 21: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후훗
cinnamon | 2009.06.23 15: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여기 생크림은 극악하지만 저 와플은 더 맛날 듯 싶네
그건 그렇고,
저 남자다운 핏줄의 소유자는 누군가? 응?
사과수 | 2009.06.23 21: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맛이없었다오!

저 분은 데니스.. 친구의 친구라네~ ㅎㅎ
늠후 마르셔서..45킬로도 안되보이더라능 -_-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0. 2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교회에서 검진해준다는 병원이있어서, 잠깐 엄마를 보시고 다녀왔다.
한글학교 아이들도 검진중이었는데,
그중 아빠 학생과 함께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늠후 보고싶어했던 민수!
드디어 다시 보았다.
민수야~~ 하고 팔을 벌렸더니 와서 폭~ 안기더라는!
민수야~~~~~
또 보고싶네ㅜ_ㅜ
펄~* | 2009.06.21 17:41 | PERMALINK | EDIT/DEL | REPLY
수연이의 브로그에서 가장 많이 보고 싶은 건,
같은 시간대를 살고 있는 수연이의 모습!!
멋진 풍경들도 좋지만
네 사진 좀 올려다오.

정리를 하고,
추억을 더듬고,
결정을 하였다는 건,
역시 뭔가 변화하고 있다는??

건강한 마음과 몸으로
어떤 길이든 도전해나가길....
언제나 그런 너를 지지한다오. :)
사과수 | 2009.06.23 21: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언니~~
카메라를 가지고다니는 입장이다보니, 찍히는게 별로없네요 ㅎㅎㅎ 있어봤자 셀프아니면..거울에 비친 모습 -ㅁ-

변화는 만들어가야죠?! ㅎㅎㅎ
언니 알랍!! 고고씽! 쑨!?
cinnamon | 2009.06.23 15: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부지시네! ㅋㅋ 어째 아부지가 애들보다 귀여우셔
사과수 | 2009.06.23 21: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ㅎㅎ
아이들이 아빠를 늠후 잘따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0. 22: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영미
그녀의 카드에는 항상 심플한 글만 들어있는데
아마도 저 글이 가장 긴 글이었던듯.

심플하지만 마음이 움직이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펄~*언니
"우리 삶은 작은 선물상자
열어보기 전엔
알 수 없는 수 많은 세상이
거기에 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om 미

행복하게 살자

cinnamon | 2009.06.20 23:1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봐이봐
나 이쁜 카드도 보내지 않았을까? 어쩌다 한 번 다이어리의 메모지를 찢어서 보낸 거 아닐까? 응?
사과수 | 2009.06.20 23: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ㅋㅋㅋ

저 글이 젤 맘에 들어서 ㅎㅎㅎㅎ
cinnamon | 2009.06.23 15:2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내게 하는 말이었던 듯 훗
사과수 | 2009.06.23 21: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후훗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20. 22:14
Saw ee와 두번째 출사.
George town & jet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연 비누를 팔던곳. 하나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14. 23:30

1. 일주일전에 점심먹으러 나갔다가, 핸폰을 잃어버렸다.
   다행히 내 번호는 유지할수있었으나, 저장되어있던 번호들은 없어졌다.

2. 6월말, 나는 결정을 한다. 마음속으로는 이미 결정을 했지만.

3. 난 와인에 약하다.

4. 반년만에 책을 샀다.

5. 불확실한것이 확실한데. changes are automatic, but progress isn't.

6. 캐나다에서도, 여러가지 일들을 겪으며 이래저래 불편하고 화가나고 그랬다.
    말레이시아라서 그런게 아니라, 그저 내가 익숙한것과는 다른 것들에 불편할 뿐이다.

7. 이글루스에있었던 지난 글들을 읽어보았다.
    그게 벌써, 2007년에 있었던 일이었다니. 그런 생각들을 이미 2007년에 했었다니.

8. 마음이 약한건, 나를 너무 아프게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13. 21:51

Saw ee가 완탕미 먹고 사진찍자고 해서 아침일찍 나섰다.
(그전에 엄마가 김치를 담그신다고해서 김치를 좋아하는 Saw ee가 김치담그는걸 보는 기회를 얻었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길은, 내가 좋아하는 우리 집 근처 도로. 큰 나무들이 쭉 늘어져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으로 먹으러가자고했는데, 나는 체질상 아침을 먹어야 밖에 나갈수있어서-_- 아침을 두번먹었다;
이것이 완탕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국식민지때의 건물들은 스타일이나 컬러면에서 이국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w ee, 중국팀 ACS리드로 만나서 이것저것 궁금한게 있으면 늘 그녀에게 달려간다.
8남매중에 막내라고 하는데, 무척 차분하고 mature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orning mark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lorfu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리된 안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야흐로 두리안 시즌이 왔다. 난 아직 못먹는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리창에서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innamon | 2009.06.14 21: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하악 저거 맛있는데!! WAN TAN MEE 라고 쓰여져 있던 거 기억해 T.T
저 위에 어묵같이 생긴 것도 맛나고. 근데 역시 양이 안습이었던 것도...
근데 저거 이름은 똑같은데 국물로 된 것도 있었던 거 같아. 그래서 헷갈렸던. 음.

자넨 역시 예술적 감각이 있어~
불면증 있으면 그런거야?? ㅎㅎㅎ
아, 수면과 예술적 감각의 상관관계에 대해서 알아봐야겠어. 어쩐지 이거 유의미한 관계가 있는 거 같아.
사과수 | 2009.06.14 23: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기억력이 참 뛰어나군아. ㅎㅎㅎ

결론이 그렇게 나는거야?-_-
난 불면증은 아니야.. ㅋㅋㅋ 단지..수면의 질이 떨어질뿐;;;

편지들을 정리하다가, 그대의 편지들을 다시 읽고 기운을 얻었다. 알랍~!
cinnamon | 2009.06.15 00: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음식 이름들 중 이게 쉬워서 그랬을껴 ㅋ
불면은 초기불면,중기불면,후기불면이있엄. 잠이 드는 게 힘드느냐, 잠이 자꾸 깨느냐, 새벽녘에 잠이 일찍 깨서 다시 자기 힘드느냐. ㅎㅎㅎ 우울증에서는 후기불면이 심할수록 우울증세가 심각한거라고 보지. 보통은 잠이 잘 안오고 자다가도 깬다고들 하지. 물론 자넨 우울증이 아니네.

언제 편지를 썼던가. 오래된 것 같네.
작년 생일선물이 증발한 이후로는 한번도 없지 아마? 미안허이.
사과수 | 2009.06.16 13: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맞아..나도알고있는 여기음식 이름..꼽을정도인데 완탕미는 한번에 외워지더라 ㅎㅎ

-미안하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6. 20: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nyonya food 먹으로 MAMA
저 뒤의 옷이 nyonya 전통의상이라고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야..음식 이름은 결국 못외웠다.-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커리 카피탄?이라는것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그냥 새우튀김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w Ee, Chy J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ffee Isl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50mm/ 1.8f 렌즈를 손에넣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fle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innamon | 2009.06.06 20:12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새로운 언니들이네?
그나저나 저렇게 예쁜 강아지 그림을 (근데 여우같다--;) 붙여놓고 출입금지라는 건 좀...
다음에는 꼭 적어오고!
언니 | 2009.06.06 21:1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치젠 너무 이뻐졌다!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9.06.07 03: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수족관 샷 탐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 6. 4. 22: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re에 처음 가보다.
동현 뒷쪽 배경이 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로께였는데..뭔가 많이 믹스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에 갔던 페링깃가든에서 운영해서 그런지
인테리어가 비슷
사용자 삽입 이미지
Break out이라는 한국 B-boy들의 공연, 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진차장님 싱가폴 애질런트 LSCA로 옮기시기전날, 송별회
이번에 새로생긴 한식당에서 했는데, 주방장아저씨께서 복분자 2병을 무료로 하사하셨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다같이 한국식당에서 한국식으로 회식한건 처음인것같다.
감원바람이 분 이 마당에, 빈자리가 생기면 채워지지 않아,
단촐한 10명이 되어버렸다.
하사받은 복분자를, 양보의 미덕없이 자작으로 비웠던 즐거운 회식!
cinnamon | 2009.06.05 15:15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으으으 고로케 위에 뿌려진 열대과일 소스....인테리어도 이국적이구나 (여기서 보니까 ㅎ)
가야하는데, 가야하는데.
ilyoun | 2009.06.05 17: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꼬...꽃밭!!
부러워여ㅠㅠ
언니 | 2009.06.06 21:18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렇게 곳곳에 많은곳들이 숨겨져있었구나!
저 비보이들 공연은 모야?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